제 목 : 手がつけられない(てがつけられない)
이 름  |     운영자 작성일  |   2021-05-12
파일  |     조회수  |   327

 

브랜트폰 가족 여러분 

 

안녕하세요? 

 

 

 

 

 


오늘도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관용구를 

 

하나 배워 보도록 하겠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手がつけられない

 

손을 댈 수가 없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
예문을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
◈ 友人の引越しの手伝いに来たのだが、部屋の中は、手が付けられない散らかりようだった。

 

◈ 火事が発生しているときに、強風が吹き始め、火の回りが速くなり、手が付けられなくなった。

 

 

 

 

오늘도 유익한 표현을 배워보았습니다.

 

즐거운 하루 되세요 ^^